News

브라질, 끝나지 않은 탄핵 정국과 경제동향 및 전망

브라질, 끝나지 않은 탄핵 정국과 경제동향 및 전망

□ 배경

 

ㅇ 2016년 9월 지우마 호세프 브라질 전 대통령 탄핵으로 테메르 현 대통령이 2018년 말까지 남은 임기를 수행 중임.

    – 정부지출확대 동결, 연금과 노동개혁, 인프라 투자 확대, 대외 개방 확대등의 친 시장 정책을 우선으로 추진
  ㅇ 최근 테메르 대통령이 지난 정부의 비리사건과 연루된 증거가 나오면서 정치적 혼란이 거세지고 있음.
    – 2014년 선거부정에 대한 재판에서 브라질 상급선거법원의 ‘무죄’ 선고로 파면 위기는 넘기게 됨.
    – 세계 최대 육류 수출회사인 JBS 대표와의 녹음 테이프 스캔들로 탄핵 가능성은 여전히 제기되고 있음. 최근 조사된 국정 지지율은 긍정적(7%), 부정적(69%)로 저조한 수준으로 나타남.

□ 주요 내용

 

ㅇ 탄핵된 이전 정부의 부통령이었던 테메르 대통령에 대한 낮은 지지도와 정치적 혼란이 계속되고 있으며, 추가적인 탄핵 가능성도 지속 제기되고 있음.

    – 대형 건설업체인 오데브레시의 전 임원들의 2014년 대선 때 연립여당 캠프에 자금을 제공했다는 진술로, 연방검찰은 당시 대선 결과 무효를 주장함.
    – 6월 9일 브라질 상급선거법원이 2014년 선거부정에 대한 재판에서 4대 3으로 ‘무죄’를 선고해, 테메르 대통령은 급한 위기를 넘긴 상황임.
    – 테메르 대통령이 비리와 연루된 내용을 세계 최대육류 수출회사인 JBS의 대표와 직접 대화한 녹음 테이프가 검찰에 넘겨지면서, 탄핵 가능성은 여전히 제기되는 상황임.
  ㅇ 6월 14일 원내 제3당인 브라질사회민주당(PSDB)의 우파 연립정권 잔류 선언으로, 테메르 대통령이 남은 임기를 채울 가능성이 커졌을 뿐 아니라 연금과 노동개혁을 계속 추진해나갈 수 있게됨.
  ㅇ 국정운영에 대한 낮은 인지도에도 불구하고 테메르 경제팀의 친 시장적인 정책 추진과 환율 안정을 위한 노력에 대해서는 브라질 경제계와 대외적으로 긍정적인 평가를 받고 있음.
  ① 정부지출확대 동결
    – 그동안 브라질 정부 예산은 전년도 물가상승률을 반영해 매년 규모를 확대해왔으며, 대부분 복지를 위해 사용돼 심각한 재정적자를 초래했음.
    – 테메르 신정부는 재정적자를 해결하기 위해 향후 20년간 예산지출 규모를 실질적으로 동결하는 고강도 긴축 조치를 2016년 12월 상원을 통과시켰으며 현재 시행 중에 있음.
  ② 연금개혁 추진
    – 정부지출의 1/3 이상을 초과하는 기존의 연금 제도에서 수령이 가능한 최저 연령을 상향 조정하고, INSS(사회복지부담금) 의무 납부기간을 현행 15년에서 25년으로 확대하는 등의 개혁을 추진 중이며 하원 표결을 준비하고 있음.
  ③ 노동법 개혁
    – 일부직종에 대한 아웃소싱 가능, 노조 납부금 폐지, 노동자-기업 간 협상내용(휴가 3회까지 분할 사용, 1일 12시간 근무 등)을 노동법(CLT) 상위법으로 인정가능 등의 노동법 개혁이 추진 중
    – 2017년 4월 하원을 통과했으며 3개의 상원 특별위원회 표결을 거친 뒤 최종 상원 표결을 진행할 예정임.
  ㅇ 최근 테메르 경제팀(중앙은행, 재무장관 등)은 경기 회복을 위해 환율 안정을 위한 적극적인 개입과 기준금리 인하를 지속적으로 추진하고 있음.
    – JBS 녹음테이프가 공개된 당일 헤알 환율은 8% 폭락했으나 현재 1달러당 3.2~3.3헤알대로 안정세를 유지 중임.
    – 중앙은행은 물가 목표를 4.5%(1.5% 허용한도)로 정하고 지난해 10월부터 기준금리를 계속 인하했으며, 물가가 안정적인 한 연말까지 8.5%까지 계속 떨어질 것이라는 의견이 우세함.
external_image
자료원: 브라질 중앙은행
  ㅇ KOTRA 상파울루 무역관은 브라질 기업(바이어)의 반응을 살펴보기 위해 1000개사 대상(응답률 6%)으로, 지난 5월 24일부터 30일까지 ‘테메르발 국정위기 이슈’ 설문조사를 시행함.
    – 응답자 대부분 테메르 대통령이 임기를 2018년 12월까지 채워야 한다는 것에는 ‘부정적(72.9%)’으로 답했으며, 퇴진 시 브라질 경제는 ‘현재 수준을 유지할 것(45.8%)’과 ‘나빠질 것(40.7%)’으로 의견이 분분한 상태로 나타남.
external_image
external_image

자료원: KOTRA 상파울루 무역관 자체조사

    – 테메르 대통령에 대해서 부정적이었으나, 응답자들의 62.8%는 테메르 정부의 경제팀이 추진하는 정책에 대해서는 ‘긍정적’으로 평가함. 정부지출확대 동결(78%), 연금개혁(71.2%), 노동법 개혁(81.4%)에 대해 각각 긍정적인 의견을 보임.

external_image

자료원: KOTRA 상파울루 무역관 자체조사
    – 2018년 말까지 예상되는 환율에 대해서는 1달러당 3.3~3.79헤알(52.5%), 3.0~3.29헤알(33.9%), 2.5~2.99헤알(6.8%), 2.5~2.99헤알(6.8%) 순으로 나타남.

□ 시사점

  ㅇ 계속되는 정치적 불안상황에서 브라질 경제회복은 다소 속도가 늦어질 것으로 전망됨.
    – 국제신용평가기관인 무디스는 지난 3월 국가신용등급 전망을 ‘안정적’으로 평가했으나, 정치적 불확실성이 커지자 지난 5월 ‘부정적’으로 하향 조정함.
    – 당초 경제성장률을 2017년 1%, 2018년 4%로 전망했던 브라질 ITAU 은행은 0.3%, 2.7%로 각각 하향조정했음. 국제통화기금(IMF), 월드뱅크는 각각 0.2~0.3%, 1.7~1.8%로 전망치를 조정함.
  ㅇ 정부목표 수준 이하의 물가 상승률과 기준금리(Selic) 인하, 환율 안정세는 계속 이어갈 것으로 전망
    – 2017년 1분기, 9개 분기 만에 전분기 대비 GDP가 1.0% 반등하며 G20 국가 중 가장 큰 회복세를 보임.
    – 브라질 중앙은행은 물가상승률을 2017년, 2018년 각각 3.8%, 4,5%로 전망함. 물가 억제 기준치인 4.5%(1.5% 허용한도)를 달성할 것으로 예상
    – 지난해 10월부터 계속 인하 중인 기준금리(Selic)도 2017년 말 8.5%까지 낮출 전망이며, 환율은 1달러당 3.2~3.5 헤알 선을 유지할 것으로 예상
주: 2017년 6월 25일 환율 기준, 1달러 = 3.34헤알
자료원: 브라질 중앙은행, UOL, KOTRA 상파울루 무역관 보유자료 종합

우루과이 경제 회복 조짐

우루과이 경제 회복 조짐
2017-07-21 윤예찬 아르헨티나 부에노스아이레스무역관

– 아르헨티나, 브라질 경제회복이 가장 큰 변수 –

□ 2017 우루과이 경제지표, 대부분 긍정적

ㅇ 2016년까지 브라질과 아르헨티나의 경기침체의 영향으로 부진했던 여러 지표들이 반등

– 2016년 GDP 성장률이 1.5%를 기록한 것에 이어 2017년에는 그보다 소폭 상승한 2.2%에 이를  것으로 기대됨.

– 인플레이션은 2016년 후반부터 하락하기 시작해 연말 8.1%에 그쳤으나, 2017년 1월 8.3%까지 다시 상승함. 그러나 지난 3월 6.71%까지 하락해 하락추세를 이끌 것으로 전망

– 2016년 재정 적자가 2013년 이후 꾸준히 상승해 GDP의 4.0%였던 것에 비해 2017년 세수 증가를 통해 이를 GDP의 3.7%까지 낮출 것으로 예상함.

우루과이 주요 경제지표

구분 2013년 2014년 2015년 2016년 2017년(예측)
GDP성장률(%) 4.6 3.2 0.4 1.5 2.2
1인당 GDP(US$, PPP) 20,036 20,983 21,214 21,731 22,646
실업률(%) 6.6 6.6 7.9 7.9 7.8
GDP대비 재정적자(%) -2.2 -3.3 -3.6 -4.0 -3.7
GDP대비 공공부채(%) 60.1 60.9 64.2 62.7 63.4
대달러환율 21.39 24.11 29.78 28.84 29.97
인플레이션(CPI) 8.5 8.3 9.4 8.1 7.5

 

ㅇ 우루과이와의 대외무역 지표도 견조한 증가세를 보임.

– 2016년 우루과이의 수출률은 2015년에 이어 2년 연속 감소(7.3%)한 83억8400만 달러를 기록. 그러나 증가된 1분기 수출량과 가격의 안정 또는 잠재적 상승을 고려했을 때 2017년에는 6p% 정도 상승한 86억3500만 달러에 달할 것으로 기대됨. 현재 경기조건이 지속된다면 2018년도에도 수출은 성장할 전망
– 주요 수출품으로는 육류, 셀룰로오스, 대두 순이며 최대 수출국은 중국, 브라질, 네덜란드, 미국 순임(2016년 기준).
    – 2016년 우루과이로의 수입 역시 경기침체의 영향으로 3년 연속 감소, 13.6% 줄어든 80억4100만 달러를 기록. 2017년에는 GDP 성장과 세 번째 펄프 공장 건설로 수입률이 다소 증가할 것으로 전망됨.
– 주요 수입품으로는 일반 차량, 풍차 부품, 플라스틱, 의류 순이며 중국, 브라질, 아르헨티나가 주요 수입국임(2016년 기준).

우루과이 주요 경제지표

(단위: 백만 달러, fob 기준)

구분 2013년 2014년 2015년 2016년 2017년 (예측)
 상품수지 -1,352 -909 -242 343 -132
    – 수출 10,257 10,343 9,092 8,384 8,635
    – 수입 -11,609 -11,252 -9,334 -8,041 -8,767
 서비스 수지 241 143 476 699 531
 본원 소득수지 -1,881 -1,941 -1,494 -1,281 -1,255
 이전 소득수지 130 131 121 122 126
 경상수지(1+2+3+4) -2,861 -2,576 -1,139 -117 -730

 

□ 메르코수르(MERCOSUR)의 시장개방 움직임 가속화

  ㅇ 트럼프 미국 정부 출범 후 세계적으로 자유무역주의가 위협받는 상황에서 우루과이가 속해 있는 자유무역협정인  메르코수르(MERCOSUR)는 중남미 공동 대응을 위해 EU, 중국과의 자유무역협정(FTA)에 힘쓰고 있음.

– 한국과도 2017년 3월 초 무역협정(TA) 협상개시를 위한 공동선언문 서명(2017년 3월 3일)

    – 그러나 일각에서는 트럼프 정부가 양자 FTA를 선호하는 만큼 미국과 양자 FTA 협상을 재개해야 하며, 기체결한 협정들에 문제는 없을 것으로 보이므로 양국 교역 및 투자 규모에는 큰 영향이 없을 것으로 주장

    – 한편, 미국의 자유무역에 대한 태도 변화로 인해 북미는 물론 세계 무역시장에서 입지가 좁아질 것으로, 멕시코가 속해 있는  태평양동맹(PA)과 메르코수르 간의 협력도 강화될 것으로 예상됨.

  ㅇ 2017년 3월 EU와 메르코수르의 회담에서 자유무역협상에 관해 양측 모두 긍정적 입장을 취했으며, 오는 7월 브뤼셀에서 다시 회담을 가지기로 합의

  ㅇ 중국은 초반 미국과 중남미국가들 간 무역 고리가 느슨해진 틈을 타 우루과이를 포함한 중남미 국가들과의 FTA에 박차를 가했으나, 2018년으로 예정됐던 우루과이와의 FTA가 중국 내 일자리 상실 문제와 수요 둔화 등으로 최근 체결 지연 가능성을 언급

중남미와 중국 간 무역 동향(2000~2015)

external_image

□ 2017년 우루과이 경제전망 종합

  ㅇ 브라질과 아르헨티나의 경기가 회복됨에 따라 우루과이도 반사이익을 얻을 것으로 보임. 그러나 장기적으로 주 수출품인 농산물 및 원자재 가격 약세, 저유가 효과로 우루과이 경제 전반에 저성장 기조가 고착화하고 있다는 평가

– 농축산물 수출과 금융업, 관광업이 국가 수입의 큰 비중을 차지하는데, 최근 브라질과 아르헨티나의 경제 회복으로 관광 수입이 증가해 국가 재정에 도움을 줄 것으로 기대
– 우루과이 내 천연가스 생산 및 에너지 매트릭스 다양화를 목적으로 2007년도 우루과이 정부가 추진한 재기화 시설 건설사업의 규모가 시장수요 감소와 LNG가 가격 하락으로 축소될 전망

– 특히나 중국발 수요둔화가 촉발하는 농산물 가격 약세는 우루과이에 커다란 악재로 작용할 것

  ㅇ 그럼에도 불구하고 환율이 상대적으로 안정세를 보이고, 2016년 후반부터 가시화되기 시작한 소비자 구매력 상승으로 올해 내수 증가와 수출 증가, 관광 세입의 증가 등으로 견조한 경제성장을 보일 것으로 보임.

– 환율안정에 따라 두 자릿수를 기록했던 인플레가 2016년 하반기 이후로 급격히 안정화되는 모습

우루과이 최근 인플레이션

external_image

  ㅇ 경기회복에도 불구하고 한국 기업 입장에서 매력도는 낮아질 것으로 보임.

– 우루과이는 그동안 아르헨티나의 수입통제, 브라질의 불경기에 따른 대체시장으로 각광

– 인접국에 비해 10%도 안 되는 인구로 인해 내수시장이 작지만 상대적으로 자유로운 무역제도 및 높은 소비력이 이를 뒷받침

– 그러나 아르헨티나 시장이 개방되고 브라질 경기가 회복됨에 따라 우루과이 작은 내수시장 규모의 단점이 부각될 것으로 보임.

자료원: WTO, focus-economics.com, heritage.org, elobservador.com.uy, 한국수출입은행, BBVA Uruguay Economic Outlook, Uruguay XXI, KOTRA 부에노스아이레스 무역관 자료 종합

캐나다, 2016년 신정부 출범에 따른 경제 전망(下)

– 2016년 경제성장율 1.8% 전망 –

– 우리 인력의 대캐나다 취업 쉬워질 전망 –

 

 

 

1. 경제 전망

 

□ 2016년 경제 전망

 

2016년 캐나다 경제 전망

                        (단위: %)

 

2014

2015

2016

2017

GDP 성장률

2.2

1.1

1.8

2.3

수출

1.1

2.6

4.0

4.6

수입

3.2

1.0

2.2

3.3

소비자물가지수

2.0

1.2

1.9

2.2

실업률

7.1

6.9

6.9

6.8

자료원: Scotiabank Economics, 캐나다 중앙은행

Continue reading…

美 ‘16 달라스 국제 조명 전시회; Dallas International Lighting Show

본문 Frame

 

 

ㅇ Dallas International Lighting Show는 LED, 실내외 조명, 할로겐 램프, 천장 팬(Ceiling Fan), 샹들리에, 조명설비, 조명 액세서리 등의 전시회로 매년 두 차례 달라스에서 개최되고 있으며, 이번 전시회는 1월 21일(목)~24일(일) Dallas Convention Center에서 진행되고 있음.

  – Dallas International Lighting Show는 등록된 바이어와 참가 기업 관계자만 입장 가능

      Continue reading…

South Korea’s economic freedom score is 71.5 on 2015

 South Korea’s economic freedom score is 71.5 on 2015

South Korea’s economic freedom score is 71.5, making its economy the 29th freest in the 2015 Index. Its score is 0.3 point higher than last year, with improvements in property rights, labor freedom, and monetary freedom exceeding declines in the management of government spending and business freedom. South Korea is ranked 7th out of 42 countries in the Asia–Pacific region, and its overall score is above the world and regional averages. Continue reading…

금리인상, 저유가, 달러 강세 – 몇 가지 지표로 보는 미국 경제 동향

금리인상, 저유가, 달러 강세 – 몇 가지 지표로 보는 미국 경제 동향

– 미 연준 12월 중 금리인상 임박, 달러 유동성에 큰 감소 예상 –

– 미국 내 유가 하락으로 자동차 판매량 30만 대 추가 효과 – Continue reading…

The Automotive Industry in the United States 2015

The Automotive Industry in the United States 2015

The United States has one of the largest automotive markets in the world and is home to 13 auto manufacturers.  From 2008 to 2015, manufacturers produced an average of over 8 million passenger vehicles annually in the United States. Continue reading…

경제회복이 더딘 美 중서부로의 수출 및 투자전략

경제회복이 더딘 美 중서부로의 수출 및 투자전략

– 시카고, DMDI 설립을 통해 첨단 제조업 허브로 재도약 추진 –

– 미 중서부에 진출하기 위해서는 ‘제조업’과 ‘유통’ 두 핵심 분야에 집중해야 – Continue reading…

Back to top